.

.

.

 

거리에 서성이는 외롭고 병들고 가난한 마음들이

 

어머니의 집으로 돌아오는 계절

 

당신의 하늘빛 이름을 가슴 깊이 새기며

 

5월의 수목처럼 오늘은 우리가 이렇게 당신 앞에 서 있습니다.

 

어떠한 말로도 그릴 수 없는 이 세상 나그네길

 

우리가 서로에게 얼마나 고맙고 얼마나 소중한 이웃인가를

 

뜨거운 숨결로 확인하는 오늘

 

침묵속에 떠오르는 신앙의 별빛을

 

발견하게 해 주십시오

.

.

.

 

 

이해인  -어머니- 중에서

 

 

 

아름다운 성가와 기도로 함께 하는

 

떼제기도의 밤에 초대합니다.

 

 일시:  5월 26일 (수요일)

시간: 저녁 7시 45분부터  성가연습

장소: 교육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