길을 나선다

 

길은 열려 있다

열려 있지만 아무나 갈 수 없다

길 끝에서 부르는 빛, 볼 수 있는 사람

그 사람에게 길은 열린다.

 

길은 외길이다

 

이미 들어서면 빛만 보고 가야 한다

주변이 아무리 어두워도 저 끝,

한 점, 그 밝음 보고 가야만 한다.

끝이 보이는 길,

아니 보이지 않는 길

그곳에서 슬픈 사람 하나

불 밝히고 있다.

 

 

 

떼제노래와 함께 하는 기도모임에

당신을 초대합니다.

 일시 : 2월 23일 (수) 

시간 : 7시45분부터 (성가연습)

장소 : 교육원